건강, 코로나 이후의 중요성에 대해서

모두들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이야기를 한다. 방송매체를 보던 sns를 보던 어디서나 들을 수 있는 이야기이다. 그리고 이러한 말들도 떠돈다. ‘건강은 잃고나서야 그 소중함을 알게 된다.’ 필자는 코로나 시기에 코로나에 걸리면서 그 이후 후유증과 함께 건강에 대한 중요성을 몸소 깨닫게 되었다. 물론 코로나 전에도 그렇게 건강한 몸은 아니었다. 하지만 코로나 이후에 발생한 만성적인 피로와 면역력 저하는 건강관리 없이는 앞으로의 삶에 있어 활동적인 삶을 영위하기가 힘들겠다는 것을 몸으로 느낀 뒤, 건강 관리에 더더욱 신경쓰게 되었다.

만성적 피로와 면역력 저하

코로나 이후의 건강 상태를 점검해보면, 만성적인 피로와 면역력 저하가 두드러진다. 필자 역시 코로나 직후 느낀 것이 바로 이것이었다. 잠을 자도 피곤할뿐더러 깨어있는 상황에서도 잠이 쏟아지고 몸을 가누기가 힘들 정도였다. 코로나로 인한 신체적 고통은 물론, 그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도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정신적으로도 필자는 이렇게 무기력함을 느끼고 이걸 이겨내지 않고서는 어떠한 일도 할 수 없겠다라는 것이 몸으로 느껴졌다. 이러한 경험은 건강의 소중함을 깨닫게 하는 계기로 작용했다. 이전에는 건강을 빈번하게 강조받았지만, 실제로 직접 건강에 문제가 생겼을 때 그 중요성이 어느 정도인지를 깨닫게 되었다.

건강관리의 필요성

코로나 이후 건강을 관리하기 위한 노력이 더욱 필요해졌다. 예전에는 그저 피곤함을 이겨내기 위한 노력으로 여겨졌던 건강 관리는 이제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필수적인 요소로 떠올랐다. 특히 코로나 후의 피로와 면역력 저하는 일상생활에서의 활동에 제약을 가하고 있다. 따라서 건강을 유지하고 향상시키기 위해 꾸준한 운동과 올바른 식습관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정기적인 건강검진과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 해소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일상에서 지키는 방법

건강을 관리하는 것은 단순히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것 이상이다. 건강은 개인의 일상적인 행동과 습관에서부터 출발한다. 적절한 수면, 규칙적인 식사, 스트레스 관리 등이 건강을 유지하고 강화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한다. 코로나로부터의 회복을 위해 필자는 이러한 측면에서의 건강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즉, 건강은 일시적인 조치가 아닌 일상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코로나 이후 건강관리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되었다. 개인의 건강은 개인만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전체의 안정과 발전에 영향을 미친다. 사회도 사회지만 가장 중요한 본인 개인 건강 측면을 우선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후의 글들을 통해 우리가 평소 실천할 수 있는 건강관리 방법론적인 측면들을 살피면서 더욱 더 건강하게 삶을 주도적으로 영위하는 방법에 대해 글을 이어나가 보도록 하겠다. 다음 글까지 여러분 모두 개인 건강관리에 나름의 노력을